Skip to main content

원신 등 안드로이드 앱/게임의 클립보드 접근을 막기

iOS 버전의 원신에서 켜자마자 클립보드를 복사해갔다는 "Safari에서 붙여넣은 원신" 메시지가 뜬 이미지가 돌아다녔는데요. 이 메시지는 iOS 14에서 추가된 클립보드 관련 시스템 메시지로 어떤 앱이 다른데서 복사한 클립보드 내용을 자기 앱으로 가져갔음을 의미해요. 그리고 iOS 14부터 등장한 이 메시지를 통해 iOS의 여러 앱에서 클립보드를 복사해갔다는 것이 들통나 시끄러웠기도 했어요. 그러면 하나. 안드로이드나 PC판에도 그러지 않을까 싶어 불안감이 커지실 수도 있을 것 같아요.  다행히 안드로이드에서는 안드로이드 10.0 (API 29) 부터 기본 키보드 외에는 포커스를 갖지 않은 백그라운드 앱이 클립보드를 읽어갈 수 없으니 기본적인 부분은 안심하셔도 되요. 그러면... 이번 경우처럼 포어그라운드, 현재 메인으로 띄워져있는 앱의 경우는 어떨까요? 아쉽게도 이에 대한 메시지(iOS처럼 "A앱에서 붙여넣은 B앱")나 이를 막는 제어 기능은 없더라구요. 😂😂 그렇다고 낙심하지 마세요. 3년전 xda 글 에 따르면 adb 명령을 통해 클립보드 접근을 제어할 수 있다고 하니까요. adb shell 을 실행하시려면 PC에서는 여기를 눌러 윈도, 맥, 리눅스 용으로 platform tools를 내려받아 실행할 수 있도록 압축을 풀어두셔야 하고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는 USB 디버깅을 켜두셔야 명령 실행이 가능해요. 이 부분은 검색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는데 대략적으로는 설정 앱의 기기 정보에서 '빌드 번호'를 8번 이상 누르고 화면 잠금(설정된 경우에만)을 풀어주시면 되요. 압축이 풀린 폴더에 명령 프롬프트를 여시면 되는데, 주소 표시창에서 cmd를 입력한 뒤 엔터를 누르시면 그 폴더의 자리의 명령 프롬프트가 열려 편해요. 그리고 한 번 클립보드 접근하는 앱이 얼마나 많은지 확인해볼까요. 개발자가 READ_CLIPBOARD 권한을 선언한 앱은 설치 후 이 권한이 자동으로 주어져요. 접근 허용된 앱> ad

애니메이션과 코드를 엮는 꿈의 도구 Flash의 몰락

드로잉툴을 만들던 퓨처웨이브가 와콤의 공세로 웹에 눈을 돌려 출시한 FutureSplash Animator.

당시 Adobe는 거부했으나 MS가 활용하자 매크로미디어가 인수 후 오디오 싱크, 사진첨부/트레이싱, gotoAndPlay()같은 재생제어가 들어간 Flash 2가 1997년 출시되고 대세가 되었습니다.

이후 애니메이션과 코드를 엮는 꿈의 도구로 불리며 플래시로 컨텐츠가 많이 만들어지자 어도비는 매크로미디어를 360억달러에 사들였습니다.

그러나 점차 HTML과 CSS, JS가 강력해지자 웹에서 입지가 약해지고 3D 렌더링을 장착한 버전을 내놓았으나 모바일 채택이 무산되어 하락세를 겪게 되었습니다.

그중 한 일화는 스티브잡스가 맥OS 크래시를 가장 많이 일으키고, 멀티터치에 맞지 않으며, 한 기업이 모든걸 관장하는 브라우저 플러그인 기술인 플래시를 iOS에서 채택않기로 결정한 것이죠.
 그리고 스티브잡스의 결정 이후 10년쯤 지난 2020년, 애니메이터와 기업 시장에서 플래시는 아직 살아있다고 글을 마무리.

제작 도구는 어도비 애니메이트로 살아 있을것이며, 플래시의 렌더링 엔진은 전자회사 하만(삼성이 인수함)에 넘겨질 '어도비 AIR'에 포함되어 유지보수될 것이고, 이 기술은 기업시장에서 여전히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그래도, 10년의 하락세를 지나, 우리가 아는 플래시는 작별이라 말해도 됩니다"

참고글/출처 원문 보기
https://arstechnica.com/information-technology/2020/07/the-rise-and-fall-of-adobe-flash/

트윗 타래 보기
https://twitter.com/LaruYan/status/1280496616886210564


----------------------------
2020-07-07




스티브잡스가 iOS에 플래시를 넣지 않겠다고 결정한 3~4년 뒤 공개된 안드로이드도 5.0 롤리팝에서 웹뷰 체계(웹앱 등지에서 쓰는 브라우저 모듈)가 크로미엄으로 바뀌며 4.4 킷캣을 끝으로 플래시 공식지원은 끊어졌습니다.

초반이야 성능이 안좋아서 플래시가 버벅이던 문제가 있었고 갈수록 기기 성능은 좋아져서 플래시를 더 쾌적하게 돌릴 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버려져서 아쉽다는 생각도 들어요.

인기 있던 플러그인이었기에 취약점이 악용되는 사례도 많이 나왔고(국내에서도 클XX 등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광고를 통한 랜섬웨어 전염 사례가 있었죠) 해서 PC 브라우저도 플래시를 버렸습니다. HTML5의 기술이 좋아지며 플래시 없이도 svg, css, js로 가능한 디자인이 가능해졌고 어도비 애프터이펙트에서 내보내기 해서 앱웹 할거없이 벡터 애니메이션을 적용하는 Lottie 도 나왔죠.

어도비는 플래시 플레이어 지원 종료를 앞두고 기존에 잘 작동하던 플래시 플레이어도 지원종료일 이후로는 작동하지 않게 했다고 합니다. 플래시로 만든 컨텐츠는 이대로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걸까요. 웹 어셈블리 등으로 플레이어를 구현하는 프로젝트들은 있다고 하나 플래시가 개발문서 지원이 약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네요.
---------------------------
2020-07-11

Comments

Popular posts from this blog

VLC로 크롬캐스트에 영상 전송하기

크롬캐스트는 구글이 만들고 TV나 모니터의 HDMI 포트에 꽂는 동글로, 파일을 읽는 기능은 없지만 유튜브, 구글 플레이 무비, 푹, 라프텔 등 지원되는 서비스에서 스트리밍되는 영상을 연결된 화면으로 뿌려주는 역할을 해요. 현재 1세대,  2세대, 울트라, 3세대까지 나왔어요. <세대별 차이> 1세대 (단종) - 2.4GHz 와이파이 Wi-Fi 4 (802.11n)만 지원 - 최대 1080p @ 30fps - VP8, AVC(H264) 영상 재생 - HDMI 플러그가 동글에 고정 - TV의 USB 포트 전원만으로 작동 2세대 (단종) - 5GHz 와이파이 Wi-Fi 5 (802.11ac)도 지원 - 최대 1080p @30fps, 720p @60fps - HDMI 플러그가 기기에서 나와 케이블로 연결, 유연한 설치 가능 울트라 (국내 미출시. 해외 직구시 $69) - 최대 2160p UHD - HDR10, 돌비비전(HDR) 지원 - 동봉된 전원공급기를 꽂아둬야 하며, 여기에 유선 인터넷 연결이 가능. 3세대 (판매중, 54,900원) - 최대 1080p @60fps <크롬캐스트를 지원하는 동영상 플레이어> 범용 동영상 플레이어 앱 중에서는 VLC(PC판 클래식) , nPlayer (유료) 가 크롬캐스트로 영상을 전송시킬 수 있는 것으로 보여요. 팟플레이어는 캐스트 기능을 못찾겠네요. 따라서 오늘은 VLC를 통해 영상을 캐스트해볼게요. ㅣ_ㅣ)V 방법은 간단해요. 크롬캐스트를 켜두시면 렌더러에 뜨는데, Playback - Renderer 메뉴의 목록에서 크롬캐스트 이름을 클릭하시면 되요. 이 때 재생중인 영상이 PC에선 사라지고 캐스트 단말에만 뜹니다. 앞서 말했듯 크롬캐스트는 세대별로 지원 코덱이나 스펙이 차이납니다. 이 규격에 맞지 않는 영상은 못 볼까요? 아니에요. ' ')+ 아래의 창에서 OK를 누르면 실시간 변환 모드로 재생되니 일단은 괜찮아요.

윈도10 포트 고갈(유령 점유) 문제 해결방법

이렇게 시작됐어요. 어느날부터 개발툴이며 로컬 실행이며 프로그램 실행이며 포트가 막혔다며 포트가 바뀌거나 아예 작동되지 않는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어요. 웹 개발시 리액트는 포트 번호나 로컬 주소를 콘솔에 띄워주지 않고 바로 웹브라우저를 띄우다보니 닫고 나면 다시 열 때 기본 포트 3000번이 아니면 이걸 못 찾으니 netstat 이나 Process Explorer , TCPView 등에서 찾아보는 등 고생하게 되더라구요. 예시로 든 프로그램은 IntelliJ IDEA 라는 개발 도구인데,  이 프로그램은 6942부터 6991까지 총 50개의 포트를 시도하기 때문에 한두개 막혀서 일어나는 문제가 아니였던거예요. "IDE가 서버 시작을 위해 폴더를 잠그려고 하면 번호 6942 부터 6991까지의 포트 중 먼저오는 하나를 점유하려고 합니다. 범위내 포트 50개가 모두 점령된것은 흔한 일이 아닙니다. 네트워킹 오류나 보안SW 때문일 수 있습니다." -IDEA 구동 실패: 주소가 이미 사용중입니다, JetBrains 커뮤니티- 그밖에 3306번을 쓰는 MySQL도 켜지지 않아서 포트를 바꿔줘야하는 상황도 겪었고, 이 때 개발초보인 저에겐 이 포트번호를 쓰는 개발품의 포트 설정을 모두 바꿔줘야하는 불편이 있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누군가 먹어버린 포트는 netstat 등의 도구를 쓰면 나오기 마련이죠? 그런데  제가 겪은 문제는 이들 프로그램에서 해당 포트는 점유되지 않은 걸로 나왔고 그래서 sudo nc -l -p 3306 같이 직접 점유를 시도해보는 방법밖에 알 길이 없었어요.  이럴 때 재부팅을 시켜보면 점유된게 사라지곤 해서 다행으로 여기고 쓰다 보면 다른데가 점유되어 있더라구요. 흠... 그래서 인터넷에 검색을 해서 Hyper-V의 vEthernet 어댑터도 꺼보고 했지만 오래 가는 해결 방법은 아니었어요. 그러다가 문득 IntelliJ IDEA에서 범위단위로 포트를 찾는다는 생각에 검색어를 '포트 점유'에서 '포트

윈도 10 에서 WLAN AutoConfig 껐다켜서 주기적인 속도 저하를 막기

Wi-Fi가 뭔가 다운받으려면 주기적으로 속도가 줄어드는데 이 현상을 뭘로 검색해야 할까요.. 서버문제는 아닌거 같은게 MS에서 다운로드할 때도 그랬고 Xubuntu 받으려고 토렌트 쓸 때도 그렇거든요. ac건 n이건 다 발생하는중이기도 하구요. 핑 걸어보니 Wi-Fi - AP 간 핑튐이 있네요...   Ping Spike 로 검색해본 결과 관리자 권한으로 아래의 명령을 쳐보세요 netsh wlan set autoconfig enabled= no interface=" Wi-Fi "   (단, Wi-Fi라는 네트워크 디바이스 이름은 컴퓨터마다 다를 수 있음) 를 시도했더니 핑튐이 좀 줄었어요. 여기서 Wi-Fi 라는건 설정 - 네트워크&인터넷 - 상태 - 어댑터 설정 변경 누르면 나오는 창에 '네트워크 연결'의 이름입니다. 예> 로컬 영역 연결     하지만 이 방법은 한가지 단점이 있습니다. Wi-Fi 검색이 아예 안되게 되서 도중에Wi-Fi를 바꾸거나 끊어야할 때 다시 설정을 바꿔야한다는 것이죠. 설정을 원래대로 돌릴 땐 netsh wlan set autoconfig enabled= yes interface=" Wi-Fi "  입니다. no를 yes로 바꾸세요. 실행직후 지금까지 연결되어있었던 Wi-Fi랑은 연결이 끊어지며 Wi-Fi AP검색이 실행돼 다시 접속하게 됩니다. 출처 타래 https://mobile.twitter.com/LaruYan/status/1144792372481363969 ------------------------------ 2019-07-07 그래서 랜카드별로 Roaming Sensitivity (로밍 민감성), Roaming Aggressiveness (로밍 적극성)설정이나 Game/Multimedia Mode 설정이 있는건데 이 서피스에는 관련 설정이 전혀 없네요.(?)